• 장애인화장실
  • 엘리베이터
  • 장애인전용주차장
  • 휠체어리프트
  • 휠체어대여소
  • 이용가능시설
  • 경사로
  • 관광안내소
  • 숙박시설
  • 음식점
  • 입식테이블
  • 장애인객실
보도자료
장애인·노약자 등에 '열린관광지' 매년 20곳 늘린다 작성일 : 2017-08-11 18:05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8 첨부파일 : 0개

장애인·노약자 등에 '열린관광지' 매년 20곳 늘린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정부가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불편이나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관광지'를 대폭 확대한다.

16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부터 열린관광지를 매년 20개씩 늘려 앞으로 5년 동안 총 100개의 열린 관광지를 추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문체부는 이를 위해 기획재정부에 관련 예산을 신청해둔 상태다.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관광지다. 국민의 관광 향유권 확대를 위해 2015년부터 지정됐다.

열린관광지로 선정되면 안내 책자, 점자 가이드북, 무장애 웹페이지 등과 화장실, 주차장, 수유실, 편의시설, 진입경사로 조성 등 시설 개·보수를 포함한 맞춤형 컨설팅이 지원된다.

2015년에 6개(순천만 자연생태공원·경주 보문단지·용인 한국민속촌·대구 근대골목·곡성 섬진강 기차마을·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 2016년에 5개(강릉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여수 오동도·고창 선운산도립공원·보령 대천해수욕장·고성 당항포)가 선정돼 운영 중이다.

올해 2월에도 정선군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울산 태화강십리대숲,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경기도 세미원, 제주 천지연폭포 등 6곳이 뽑혔다.

열린관광지인 고창 선운산도립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관광지인 고창 선운산도립공원[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2015년 한국관광공사가 전국 관광지 500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장애인, 노약자 등 관광 취약계층이 접근하기에 양호한 관광지는 1.8%(9개)에 불과했다.

반면 미흡한 수준인 관광지는 5배에 달하는 9%(45개)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보통' 수준(89.2%, 446개)으로 평가됐지만, 이 중에는 규정 규격과 다르게 설치된 시설 등이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시설별로 보면 시각·청각 장애인을 배려한 안내시설이 전반적으로 가장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태훈 문체부 관광정책관은 "그동안 관광의 산업적인 측면이 많이 강조되고 복지 관광은 약화됐다"며 "새 정부 관광정책 기조가 국민의 쉴 권리를 보장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보행 약자를 위한 관광지 등 복지 관광을 정책의 주요한 과제로 삼고 계획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출처-연합뉴스

원문보러가기-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7/15/0200000000AKR20170715045900030.HTML?input=1195m

목록